icon보육뉴스
  • 커뮤니티
  • 보육뉴스
[연합뉴스] 유은혜 아이들 위한 돌봄교실 전국으로 확대할 것 (종합)
작성자 bu5 작성일 2018-12-03 조회 54
첨부파일
충남 홍성에 온종일 돌봄센터 3곳 문 열어
 
간담회 하는 유은혜 부총리
간담회 하는 유은혜 부총리[박주영 기자 촬영]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일 "아이들을 위한 돌봄교실이 전국에 확산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충남 홍성초등학교 돌봄교실을 찾아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법 개정, 예산 지원, 관계부처 협업을 통해 지역별로 필요한 다양한 방식의 돌봄 체계를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취임하고 가장 먼저 제안·의결한 것이 '온종일 돌봄 지원단' 사업"이라며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가 각기 시행 중인 돌봄 사업을 지원단을 통해 협업한다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교육부는 2022년까지 20만명을 대상으로 방과 후 돌봄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부모님들이 안심하고 아이들이 안전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수업 참관한 유은혜 부총리
수업 참관한 유은혜 부총리
 

이날 문을 연 홍성·홍주초 온종일 돌봄교실은 교육부와 KB금융그룹의 협약 체결에 따라 충남교육청이 제공한 유휴 교실을 활용해 홍성군이 운영하는 전국 최초의 '학교-지자체 협업 운영 돌봄센터'다.

 

오후 7시까지 맞벌이·저소득층·한부모 가정 등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에 저녁 급식과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유 부총리는 이어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한 뒤 이날 열린 홍성군 내포신도시 LH 주공단지 내 아동통합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 축사를 했다.

 

홍성군이 운영하는 아동통합지원센터는 방과 후 돌봄 공간과 공동육아 나눔터, 도서관, 가족 카페 등을 갖추고 있으며 학교 밖 초등 돌봄교실과 청소년 교실, 영유아 돌봄 서비스도 지원한다.

 

개소식에 참석한 양승조 충남지사는 "맞벌이 가정에서 홀로 방치되거나 안전하지 못한 돌봄 여건에 놓인 아이들을 위한 다 함께 돌봄센터를 2022년까지 10곳 더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3 16:47 송고

이전글  이전글 [연합뉴스] 대구에 A형 독감 환자 발생…어린이 5명 표본서 바이러스 검출
다음글  다음글 [베이비뉴스] 아이와의 상호작용 핵심은 'ServeRetur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