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보육뉴스
  • 커뮤니티
  • 보육뉴스
[연합뉴스] 누리과정 '놀이중심'으로 바뀐다… 자율·창의·융합 능력 배양
작성자 bu11 작성일 2019-05-17 조회 53
첨부파일
복지부·교육부 '개정 누리과정 공청회'…내용 구성 최소화로 현장 자율성 보강
 
유치원
유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만 3∼5세 공통 교육과정인 '누리과정'이 유아의 자율·창의·융합 능력을 키우는 '놀이중심' 과정으로 바뀐다.

 

보건복지부와 교육부, 육아정책연구소는 16일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LG컨벤션홀에서 '2019 개정 누리과정 공청회'를 개최하고 누리과정을 유아·놀이중심 과정으로 개편하는 방안을 공개했다.

 

누리과정은 만3∼5세 유아에게 공통으로 제공하는 교육·보육과정으로 유치원과 어린이집에서 운영되며, 유아학비·보육료가 지원된다.

 

개정안은 누리과정의 성격을 국가 수준의 공통 교육과정이라고 명시하고, 누리과정이 유아의 자율성과 창의성을 신장하고 전인적 발달과 행복을 추구하는 유아 중심 교육과정임을 명확히 했다.

 

교사가 지나치게 활동을 주도하지 않도록 연간, 월간, 주간, 일일 교육계획 수립 의무를 줄여주고, 교사가 유아의 관심과 특성, 여건을 고려해 교육과정을 만들어가도록 했다.

 

이와 함께 유아가 충분히 놀이를 경험함으로써 놀이과정에서 유아가 몰입과 즐거움 속에서 자율성과 주도성을 키우도록 했다.

 

누리과정의 5개 영역(신체운동건강·의사소통·사회관계·예술경험·자연탐구)은 유지하되 연령별로 제시한 교육 내용 369개를 59개로 통합해 자율성을 강화했다.

 

설세훈 교육부 교육복지정책국장은 "유아중심·놀이중심 교육은 유아의 행복감뿐 아니라 4차 혁명시대를 살아갈 우리 아이들이 자율·창의·융합능력을 키우는 교육"이라며 "개정 방향이 실현되는 데는 교사의 전문성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시도교육청과 함께 현장 교사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공청회를 통해 교육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교육과정심의회, 중앙보육정책위원회 심의와 행정예고를 거쳐 개정안은 7월 중 고시할 예정이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6 12:00 송고

이전글  이전글 [연합뉴스] 어린이 통학버스 하차 확인장치 의무화…내달부터 집중단속
다음글  다음글 [연합뉴스] 7월 1일부터 45세 이상 여성도 난임시술 시 건보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