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보육뉴스
  • 커뮤니티
  • 보육뉴스
[연합뉴스] 암 치료제 개발에 쓰는 균주, 우리나라 토양서 찾았다
작성자 bu11 작성일 2020-05-27 조회 207
첨부파일

국립생물자원관, '스트렙토마이세스 그리세우스 SJ 1-7' 균주 발견

 
스트렙토마이세스 그리세우스 SJ1-7의 형태[환경부 제공]

스트렙토마이세스 그리세우스 SJ1-7의 형태[환경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암이나 각종 종양 치료제 개발에 쓰이는 '크로모마이신 에이3'(Chromomycin A3)을 합성하는 균주를 최근 우리나라 토양에서 찾았다고 27일 밝혔다.

 

'크로모마이신 에이3'은 흙 속의 미생물에서 뽑아낸 항생물질로, 1g에 9천만 원이 넘는다. 국내에서는 균주가 생산되지 않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번 연구가 다국적기업에서 판매하는 고가의 항생물질을 국내에서 대체할 기반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018년부터 환경과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주는 항생제 내성균이나 병원성 세균 등의 생장을 억제할 수 있는 토양미생물을 발굴하고, 항균물질을 분리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우리나라 토양에서 처음 발견된 균주는 '스트렙토마이세스 그리세우스(Streptomyces griseus) 에스제이(SJ)1-7'로 명명됐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올해 4월 이 균주에 대한 유전체 해독을 끝내고, 최근 특허를 출원했다.

 

스트렙토마이세스 그리세우스는 결핵 치료에 사용되는 스트렙토마이신을 분비하며 크로모마이신과 같은 항생물질도 합성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32개의 활성 물질 생합성 유전자를 더 포함하고 있어 다양한 활성 물질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스트렙토마이세스 그리세우스 균주는 여러 식물의 병원균을 사멸시키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향후 친환경 식물병 방제제 등을 개발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환경부는 보고 있다.

 

bookman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5/27 16:07 송고

이전글  이전글 [연합뉴스] 암의 원격 전이, 림프절 전이보다 훨씬 더 어렵다
다음글  다음글 [베이비뉴스] 직장어린이집 설치의무 미이행 기업 '명단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