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보육뉴스
  • 커뮤니티
  • 보육뉴스
[연합뉴스] 코로나19 유행 속 독감백신 접종 필수… 10월 안에 맞아야
작성자 bu11 작성일 2020-09-16 조회 73
첨부파일

올해 1천900만명 무료 접종…이달 8일 어린이부터 시작

 
독감 백신 접종
독감 백신 접종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는 가운데 독감(인플루엔자) 시즌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독감 백신 접종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

 

의료계에서는 올가을과 겨울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 가능성이 큰 만큼 소아·청소년이나 노인 등은 가급적 독감 백신을 맞는 게 좋다고 권고한다.

 

16일 의료계에 따르면 독감과 코로나19는 둘 다 공기 중 비말(침방울)을 통해 전파되는 호흡기 질환으로, 고열과 기침 등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지만 사실은 전혀 다른 질환이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코로나19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이다.

 

특히 독감은 코로나19와 달리 백신이 개발돼있어 예방이 가능하므로 어린이나 노인, 만성질환자, 임신부 등은 백신을 접종하는 게 바람직하다.

 

지난해에 독감 백신을 접종했더라도 올해 새롭게 맞아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매년 유행하는 바이러스 유형이 다른 데다 백신의 효과도 약 6개월 정도만 지속하기 때문이다.

 

정부에서 지원하는 독감백신 무료 접종 대상자라면 일정 등을 확인해 백신을 맞는 게 좋다.

 

현재 정부에서는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 등에게 4가 독감 백신을 무료로 접종받게 하고 있다. 대상자는 약 1천900만명이다.

 

지난해까지 생후 6개월∼12세였던 영유아·청소년 접종 대상자 범위가 18세까지로 확대됐고, 독감백신을 무료로 맞을 수 있는 노인의 기준 역시 만 65세 이상에서 62세 이상으로 확대됐다.

 

이미 이달 8일부터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중 독감 백신을 2회 맞아야 하는 아동에 대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1회 접종하는 소아·청소년과 임신부는 22일부터 접종할 수 있다. 만 62세 이상 어르신은 내달 중순부터 접종이 가능하다.

 

독감 백신 효과는 접종 2주 후부터 예방 효과가 나타나므로, 항체가 형성되기 전까지는 각별히 유의하는 게 좋다. 이와 함께 본격적으로 독감이 유행하는 11월 이전에 접종을 완료하는 게 바람직하다.

 

최천웅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독감과 코로나19가 함께 유행하는 트윈데믹에 대한 가장 확실한 대비는 독감 예방접종"이라며 "올해는 코로나 19의 대유행으로 인해 9월 말에서 10월 안에는 반드시 독감 백신을 접종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

 

고령자는 독감 백신과 함께 폐렴구균 백신 접종도 고려할 만하다.

 

폐렴은 독감의 대표적인 합병증으로, 독감과 폐렴 백신을 동시에 접종하면 폐렴으로 인한 입원과 사망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폐렴구균 백신은 바이러스성 폐렴을 막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지만 코로나19 감염 후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세균성 폐렴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받은 적이 없는 65세 이상 노인은 전국 보건소와 정부 지정 병·의원에서 폐렴구균 감염을 예방하는 백신 예방접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독감 예방접종 안내. 2020.09.15. [강동경희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독감 예방접종 안내. 2020.09.15. [강동경희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9/16 06:03 송고

이전글  이전글 [연합뉴스] 소득 25% 이상 감소한 위기가구에 생계자금 11∼12월 지급
다음글  다음글 [연합뉴스] [PRNewswire] 태아 보험 허와 실, 가입자에게 유리한 보험 가입 요령은